'책을 읽고서/★★★★★' + 3



최근 레포트로 읽게 된 '노르웨이의  숲'입니다.


원래 이 전부터 읽고 싶었는데 마침 계기가 생겼네요.


정말 즐겁게 읽었습니다.


괜히 현대의 고전이라 불리는게 아니네요.


새로 쓰기가 귀찮아서 레포트에 썼던 내용 일부만 가다듬어서 올려봅니다.




◆‘노르웨이의 숲’을 읽고...


마음을 울려서 눈물이 날 것 같은 느낌을 받은 소설은 굉장히 오랜만입니다. 


특히 마지막 와타나베가 미도리에게 전화를 걸던 장면은 책을 읽으며 


느꼈던 여러 감정과 생각들이 풀어지는 장면이면서도 


왜인지 모르게 슬픈 느낌을 받았습니다.


 

 본론으로 들어가, 독후감의 제목을 부딪힘과 교감이라고 정한 이유는 


주인공들을 보며 ‘자아’와 ‘자아’의 교감에 대해 생각해보게 됐기 때문입니다.


 일단 자아란 무엇일까? 하고 생각해보면 그것은 일종의 이라고 생각합니다.


 수면 위의 배는 풍랑에 흔들려도 닻은 배가 떠내려가지 않도록 지키며 천천히 움직이죠. 


즉 자아란 타인 그리고 사회와 부딪힘에서 자신을 유지하도록 도와주는 닻인 셈입니다.


 책의 내용과 연결지어 보면


 ‘기즈키’와 ‘나오코’는 어릴 적부터 함께하여 과장하자면, 하나의 자아를 가진 존재였으며


 그렇기에 기즈키의 죽음으로 나오코는 제대로 사회에 부딪혀 갈 수 없었던 것이죠.


이는 나오코가 기즈키와 관계를 맺을 수 없었다는 점을 통해서도 생각해 볼 수 있는데, 


일반적인 경우엔 자기가 자신에게 성욕을 느끼진 않을 것이다. 


기즈키와 나오코는 서로를 자아의 일부로 여기기에 


사귀는 사이임에도 불구하고 관계를 맺을 수 없었던게 아닐까 라고 생각합니다.


중략


 결국 ‘노르웨이의 숲’은 슬프고 아름다운 로맨스이기도 하지만


‘개인’과 ‘개인’이 서로 부딪히며 살아가는 세상의 모습을 좀 더 과장해서 보여준 것


이라고 생각합니다.


책을 읽으며 이게 작가가 이 책에서 다루려는 이야기구나 하고 느꼈던 대목이 


바로 미도리의 부친에게 연극사Ⅱ에 대해 설명을 하던 장면이다.


“....그의 연극의 특징은, 모든 사람들이 엉망으로 혼란에 빠져서 옴짝달싹 할 수 없게 되어 버리는 점입니다. 

아시겟어요? 여러 종류의 사람들이 나오는데, 그들은 각기 제나름의 사정과 이유와 주장이 있고, 

또 모두들 나름대로 정의와 행복을 추구하고 있는 셈이에요.”


 ‘노르웨이의 숲’은 우리에게 아름다운 이야기와 생각해볼 거리를 제공해주는 훌륭한 작품입니다. 


지난 20년간 그래왔듯 앞으로도 20년, 그 이상을 우리에게 읽히는 작품이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레포트는 좀 더 가다듬어서 내야겠네요..누가 좀 읽고 평가 해줬으면..ㅜㅜ


개인적으로 느낀 감상이기에 비판이나 토론은 환영입니다.


재미있게 읽으셨다면 공감 한 번 부탁드릴게요





워렌 버핏에 대한 책은 수없이 많죠.


그의 추종자들, 분석가들이 쓴 수많은 책들이 시중에 쏟아져 나옵니다.


하지만 이 책을 제외한 그 어떤 책도 워렌 버핏이 쓰지 않았죠.


엄밀히 말하면 이 책도 버핏이 출판을 한 것은 아닙니다.


다만 워렌 버핏이 쓴 글을 모아서 출간했을 뿐이죠.


그렇다 하더라도 이 책의 가치를 폄하할 이유는 전혀 아니라고 생각 되네요.


오마하의 현인이라 불리는 버핏이 주주들에게


자신의 생각을 솔직하고 담백하게 밝힌 주주 서한들을 읽기 좋게 편집한 책이기 때문이죠.



가치투자=워런 버핏 

이라고 할 정도로 해당 분야에 마에스트로가 된 투자자, 워런 버핏.


그의 투자 철학은 정말로 이해하기 쉽습니다.


좋은 기업을, 매우 매력적인 가격에 사서 적정 가치를 회복할 때까지 보유한다.

(물론 이 적정가치와 매력적인 가격은 투자자 개인의 성향에 따라 상당히 달라지겠죠.)

간단하지 않나요?


하지만 이 간단한 문장을 제대로 실현한 투자자는 극히 드물죠.


시장분위기에 휩쓸려, 재정 압박에 못이겨, 제대로된 분석을 하지 못해서


수 많은 투자자들이 시장을 이기기는 커녕


힘겹게 모은 종잣돈을 잃는 슬픔을 경험했습니다.



이 책에선, 이러한 투자자들을 위해 여러가지 이야기를 쉽고 위트있게 풀어 설명해줍니다.

(글에서 현명함이 묻어나오면서도 참 쉽고 재밌습니다. 부러운 글 솜씨 ㅜㅜ)


기본적인 투자철학은 물론 그의 장기에 걸친 투자경험, 실패와 성공

회계속임수등의 수준 높은 내용까지 말이죠.


가치투자에 관심이 있다면,


그리고


기왕 투자를 처음 배울 것이라면 최고의 투자자에게 배우는 것이 어떨까요?


제가 읽었던 투자기본서 중엔 피터린치와 더불어 최고라고 생각되는 책입니다.




도움이 되셨다면 공감 한 번 부탁드려요 ^^ 



연금술사

저자
파울로 코엘료 지음
출판사
문학동네 | 2001-12-01 출간
카테고리
소설
책소개
전세계 2천만 독자들이 읽은 전설적인 베스트셀러! 어떤 책도 이...
가격비교 글쓴이 평점  


파울로 코엘료, 저는 원래 코엘료의 책을 썩 좋아하는 편은 아니었습니다. 

원체 몽상적이고, 영적인 이야기로 가득 차 있었기 때문이죠.

때문에 그 유명하던 연금술사 조차 지금껏 읽지 않고 있었습니다.


그러던 찰나에, 문득 책장에서 연금술사가 보이더군요. 별 생각없이 집어 들게 됐고, 몇 페이지를 촤르륵 넘겨보게 됐습니다.

그리고 침대에 들고와 누운 자리에서 다 읽게 됐습니다. 

이런것이 연금술사에서 말하는 '표지'일지도 모르겠군요.


'연금술사'는 아주 간단히 요약하자면 '삶의 여정에 자신의 꿈을 잊지 말자.'정도로 요약할 수 있는 책입니다.

물론 그리 간단히 요약될 책은 아니지만요.


주인공인 산티아고의, 책에 의하면 '자아의 신화'를 찾아가는 여정에서

우리는 잊고있던, 혹은 가지고 있는 꿈을 새삼스럽게 떠올리게 됩니다.


인생이란 길 위에서 우리는 수 많은 행운과, 빛나는 선함 혹은 혹독한 시련과 이유없는 악의와 마주치기도 합니다.

그러나 우리가 계속해서 이 길을 헤쳐나가야 하는 이유와 그 여정의 끝을 조금이나마 일러주는 것 같네요.


"무언가를 찾아나가는 도전은 언제나 초심자의 행운으로 시작되고, 반드시 가혹한 시련으로 끝을 맺는 것이다."


저 또한 이 책을 읽으며 내가 진정 원하는 것은 무엇인지 한 번더 자문하게 되고

산티아고 처럼 시련에 굴복할 때에 이 책의 구절을 떠올리며 마음을 다 잡을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책 한 권이 인생에 조금이라도 도움이 된다면, 그것만으로도 책을 읽을 가치가 있는 것 같습니다.

또 이런 생각을 하게 해주는 책이기도 하구요.


연금술사를 읽으며 한 번 쯤 자신의 꿈과 삶을 돌아보는 것도 나쁘지 않은 경험이라고 생각합니다.


기억에 남는 구절

'비밀은 바로 현제에 있네. 현재에 주의를 기울이면, 현재를 더욱 나아지게도 할 수 있지.'

'인생을 살맛나게 해주는 건 꿈이 실현되리라고 믿는 것이지.'

'한 번 일어난 일은 다시는 일어나지 않을 수도 있다. 그러나 두 번 일어난 일은 반드시 다시 일어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