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자 전략' + 2



1. Berkshire Hathaway - Value, Quality, Low-Risk (and Leverage)

 

 

 



버크셔 헤서웨이(BRK)부터 시작해보자.

BRK의 평균 수익률은 동일 기간의 미국 주식시장에 비해 압도적이었다. (1997 1월 ~ 2016 3월)

동시에 더 높은 변동성을 보이고 있으며 변동성을 조정한 샤프 비율은 0.74 와 0.45인 것을 확인할 수 있다.

(0.74의 샤프비율은 썩 대단해 보이지 않는다. 하지만 이는 30년간 어떤 뮤추얼 펀드나, 시장 수익도 달성하지 못한 수치이다.)


BRK는 전통적인 리스크 팩터에 비하면 상당한 알파를 창출했다.

하지만 버핏이 그의 글에서 묘사했던 투자 스타일에 대해 팩터들을 통제할 경우, 알파의 대부분이 통계적으로 의미가 없음을 발견했다. 이를 특별히 '버핏 팩터'라고 하자. 우리가 사용한 팩터들은 다음과 같다.


-시장 : 시장 팩터, 케네스 프렌치의 데이터

-밸류 : HML 팩터, 케네스 프렌치의 데이터

-Low risk : 'Betting-Against_Beta'(BAB), AQR펀드의 데이터

-퀄리티 : QMJ 팩터, AQR의 데이터



회귀 분석 결과는 표1에서 볼수있다. 각 '버핏 팩터'들은 통계적으로 유의하다.(T값이 2보다 큼) 즉, 이 팩터들이 BRK의 성공적 투자에 큰 역할을 했다는 것이다. 막대그래프를 통해 보면 이 팩터들이 얼마나 기여했는지 좀 더 직관적으로 볼 수 있을 것이다.







버크셔 헤서웨이가 시장에서 이런 수익을 거둘 수 있었던 한가지 요인은, 버크셔의 레버리지 접근성이다. 버크셔는 보험업을 영위함으로써 일반 투자자에 비해 쉽고 싸게 레버리지를 사용할 수 있었으며 이는 각 팩터에 대해 더 높은 노출도의 원천이었다.


쉽게 말하자면, BRK가 1달러를 투자할 경우 이는 시장에 대해 약 1달러의 노출도를 가졌으며, 나머지 팩터에 대해 추가적으로 1.3달러의 노출도를 얻었다는 것이다.( 밸류, low risk, 퀄리티 베타의 합)



원본 : https://www.aqr.com/Insights/Research/Alternative-Thinking/Superstar-Investors
















요즘도 공부가 우선이다 보니 투자에 많은 신경은 못쓰고 칼럼들이나 블로그 포스팅 등만 조금씩 읽고 있네요.




키움에서 마침 일본주식투자 서비스가 생겨서 쭉 둘러보다보니 



토픽스 은행지수는 일본지수 전반에 비해 많이 오르지 못하더군요.



ECB나 BOJ는 아직 긴축정책으로 돌아서지 않아서 그런가 싶기도 하고...




과거 부시 시절 금융 및 산업 규제가 전반적으로 철폐, 완화 되면서 2000년 초 부터 2008년까지 장기 호황사이클이 왔었죠.



현 시점에서 탈규제는 세계적인 트렌드가 되어가고, 


일본도 과거 콘크리트 규제에서 벗어나 성장동력을 확보하기 위해 몸부림을 치더군요.


실제로 아베 총리는 친기업 + 탈규제 행보를 계속 하고 있구요.



앞으로도 기술주는 상승 혹은 버블의 주역이 될 거 같고...이에 더불어 경기성장이 가시화 되면



인플레 -> 금리 인상 + 각종 규제 완화 -> 은행 수익성 제고 



너무 심플한 아이디어지만 아주 틀린 생각도 아닌거 같고...


실제 부시 대통령 시절 은행 및 금융주의 주가는 엄청난 상승세를 보였었으니까요.


08년 서브프라임 이후 한국도 은행주들이 바닥을 치다가 1~2년 사이 미국 금리인상과 함께 상승하는 모습이 보이고..




여하간 토픽스 지수를 살펴보다 문득 든 생각인데, 조금만 사볼까 싶기도 합니다. 



그러려면 일본 + 주요국 매크로 지표를 잘 살펴야겠지만요.



개인적으론 내년엔 기술주는 여전히, 중후장대주의 일부는 다시 상승을 보이지 않을까 하는 생각을 하고 있습니다.


더불어 은행 및 금융주도요.

'다이어리 > 2017'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은행주? 투자에 대한 짧은 생각  (0) 2017.12.29
17- 18 계획 변경...  (0) 2017.12.03
향후 목표,,  (1) 2017.07.31
17년 6월 CFA 2차 시험 이후 ..  (0) 2017.06.13
일상의 행복  (4) 2017.02.23
동부 6회 기업경영 캠프 참가 후기~  (6) 2017.02.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