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 보유 중인 종목은 


한신기계, 동국s&c, 팬오션, 제노포커스, 코덱스200


이렇게 5가지.


비중은 대략 10%, 25%, 25%, 25%, 나머지 ..정도 



한신기계


항상 무난한 배당과 적당한 실적을 보여주는 배당주..


사실 연말에 정리하려 했으나 평단가도 낮고, 배당도 받는데 굳이 팔 필욘 없겠거니 싶어서 놔두었다.


주력 사업은 에어 컴프레셔 부문인데, 이 분야에선 국내 1위.


특기할 만한 사항은 에어컴프레셔는 공장설비에서 상당한 비중을 차지하는데 앞으로 '스마트 팩토리'가 떠오르고 있고


이에 따른 수혜를 얻을 가능성이 있다는 것.


정리

실적에 큰 문제가 없고, 재무상태가 무난하다면 계속 보유할 것이며, 만약 단기적으로 저점으로 떨어지면 추매할 가치도 충분.

per 9.0 밑이라면 항상 살만한 가치가 있다고 본다..시가 배당률도 약 2%내외로 괜찮다



동국s&c


지금도 상당한 이득을 보고 있는 종목.


항상 그렇듯이 태양광을 비롯한 대체에너지 기업 중엔 불건전한 재무구조와 만성적인 적자기업이 만연한데


동국s&c는 성장 중인 실적과 굉장히 건전한 재무구조를 갖추고 있다.


부채비율은 30%내외, 유보율과 당좌비율도 300%이상이며 PBR 1.0 내외 ..아주 보수적인 사고방식을 가진 투자자에게도


충분히 안전한 가격대다. 이 정도 가격이면 기업에 큰 문제가 없는 이상 하방경직도가 상당..


오늘 같은 떡락장에도 유유히 상승세를 탔다.


풍력은 세계 풍력에너지 회의 자료를 기준으로 연 20~30%씩 성장하고 있고, 동국은 개중에도 윈드타워의 타워 부분을 제작한다.


물론 터빈쪽이나 태양광 판넬 등에 비해서 진입기술 수준이 떨어지지만, 그렇다고 그리 쉬운 작업은 아니다.


국내 뿐만 아니라 북미, 일본등 국외에도 수출 중이니 품질은 어느 정도 검증되었으며, 국내에 다시 풍력에너지의 바람이 불어온다면


1선에 선 수혜주가 될 것으로 본다.


정리

단기에 재무가 불안정해질 확률은 없다고 본다. 대외악재에 의한 하락 시 추매 예정.

지속적으로 재무제표 검토 및 재료 확인이 필요한 종목.



팬오션


말도 많고 탈도 많은 종목이다. 글쓴이도 사기전에 여러모로 생각을 많이 해봤는데 장기적 관점에서 나쁘지 않을 것이다..라고 생각..


악성채무 및 고액선박계약이 법정 관리 기간 동안 다 처리되어서, 단기적으론 채무 압박에서 많이 벗어났고


덕분에 해운업계에 들이닥친 어둡고 기나긴 터널을 버텨나갈 기초체력이 완성되었다.


한국은 결국 원자재 수입->가공->완성품 수출 의 구조에서 벗어나기 어려운 산업구조고


수입, 수출 모두 해운업계의 영향력이 지대하다. 정부가 제정신이라면 쫄딱 망하게 두진 않을 것이고, 


그 중에도 팬오션은 위에 썼듯이 여력이 남아 있다.


장기에 걸친 원유 및 원자재의 낮은 시세가 결국에는 세계 수요 창출에 기여할 거고, 그 때가 되면 언제 그랬냐는 듯


세계경제는 다시 원활히 굴러 갈 것이다.


다만 그 떄까지 견디는게 문제지..


정리

단기에 갑작스런 악재가 터지지 않는 이상, 오랜 기간 여유를 가지고 보유할 예정.

모기업의 상황도 어느 정도 모니터링을 해야하고, 기업보고서를 꾸준히 체크하며 악재와 호재를 정리할 필요가 있음.

현재 가격은 굉장히 싸지만, 산업은행에서 들고 있는 다량의 주식이 문제라면 문제.

단기간엔 주가 상승에 큰 걸림돌이 될 것이다. 다만 장기적으로 해운업계에 훈풍이 불면 그런건 문제도 아니다.



제노포커스


최근 포스팅에 정리했듯, 생체효소분야의 새로운 강자가 될 가능성이 높은 회사다.


생체효소 시장은 점점 커지는 중이고, 이 시장에서도 제노포커스는 산업용 효소와 유제품용 효소를 주로 다룬다.


특히나 유제품용 효소인 락타아제는 생산가능한 기업이 현재 제노포커스와 일본의 Amano사 뿐이며


이 시장은 약 3000억에 달하는 규모다..10%만 차지해도 현재 매출액의 3배는 달성가능하다.


성장성도 좋고 바이오 계열 기업 답지 않게, 좋은 실적과 좋은 재무제표를 가진 기업이다.


정리

현재 가격이 조금 부담스럽긴 하지만 성장성을 생각하면 어느 정도 리스크를 감수해야한다.

뭐 리스크랄 것도 없는 수준이지만..

다만 실적이 예상보다 심하게 부진한 경우, 원인을 따져보고 손절 혹은 익절을 고려.

탄탄한 성장 시엔 장기간 보유 예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