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명한 투자자들 대부분은 그들의 투자철학에 대해 이야기해왔다. 그리고 이를 종목 선택에 적용했다. 

이 리서치에선, 대가들의 지혜를 체계화 시켜볼 것이다. 

그들의 투자철학이 여전히 '알파'를 창출할 수 있을지 알아보기 위해서 말이다.



장기간의 투자 성공에는 다양한 방식들이 있다. 

이 리서치는 각 투자 방식의 구조적인 장점을 명확히 정의하고 

각 투자 전략들이 필연적으로 겪는 불황기(Period of underperform)를 알아볼 것이다. 


많은 투자의 대가들이 보여주었듯이,

'적당히 좋은' 강점(edges)들은 시간이 지남에 따라 얼마나 훌륭한 장기 수익률을 나타냈다.



목차


- 핵심요약


- 소개


- 버크셔 헤서웨이_밸류, 퀄리티, 저 변동성(그리고 레버리지)


- PIMCO의 총수익(Total Return Fund)_ 고수익 신용증권, 짧은 만기, 저 변동성


- 퀀텀 펀드_주식, 추세(모든 자산에 대하여), 그리고 통화 트레이딩


- 마젤란 펀드_소형주, 추세, 그리고 엄청난 알파


- 결론: 대가들로부터의 깨달음





-Executive Summary-


  • 많은 사람들이 이른바 슈퍼스타인 투자자들에 대해 이야기한다. 물론 그들의 투자 스타일도. 하지만 이들의 성과를 설명하기 위한 실증 연구는 그리 많지 않다.
  • 우리의 분석은 위대한 투자자들의 성과가 단순한 운이나 한 두번의 찬스에서 얻은 것이 아니라, 역사적으로 초과수익을 내왔던 다양한 팩터에대해 장기간 투자한 보상이라는 것이다.
  • 이 리서치가 투자자들에게 시사하는 바는, 투자전략의 구조적 장점(Factor tilts, or etc)을 명확히 정의하고 이들에 대한 장기투자를 유지할 수 있는 인내심이 중요하다는 것이다.
  • 이 리서치의 분석 결과 대가들의 투자 전략은 쉽고 너무나 당연해 보일 것이다. 하지만 이 리서치에서 과소평가(understated)되는 어떤 종류의 '알파'이건 우리가 이를 사후적으로 판단하여 hindsight의 이점을 가지고 있다는 점을 염두에 둬야 한다. 이제부터 언급할 '위대한 투자자들'은 처음 이 '알파'들을 구별해냈고, 이를 자신들의 투자 철학을 고수할 능력을 가졌다. 즉 그들의 명성은 합당한 것이다.
    (Hindsight bias : 지나고 보면 당연하고 쉽게 보이는 심리적 경향, 사후확증편향)

   



45년전, 벤 그레이엄이 내게 가르쳤던 내용은, 뛰어난 투자 성과를 위해 어떤 특별한 것이 필요치는 않다는 것이었다.

-워렌 버핏, 버크셔 헤서웨이 1994 연간보고서 中-


지난 몇년간 이루어진 가장 큰 금융 '혁신' 중 하나는 팩터(혹은 스타일) 투자이다. 하지만 사실 이는 그렇게 혁신적인 것은 아니다. 이런 방식은 투자는 일반적으로 잘 알려지고 장기간 검증된 원칙에 입각한 투자이다.


이번 '다른 방식의 사고' 리서치에선 4가지의 완전히 다르면서도 뛰어난 수익률을 내었던 투자 레코드를 보여줄 것이다.

바로 워렌 버핏의 버크셔 헤서웨이, 빌 그로스의  PIMCO total return fund, 조지 소로스의 퀀텀 펀드, 피터 린치가 재직하던 기간의 마젤란 펀드이다. 

그리고 이를 체계적(통계적)인 방식으로 표현했다.



원본 : https://www.aqr.com/Insights/Research/Alternative-Thinking/Superstar-Investors